전해수기

4분기 온라인홈쇼핑 '밝음'...대형마트 '흐림'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20-10-11 00:00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유통업 전체가 불황을 겪고 있지만 4분기에 온라인홈쇼핑은 다소 전망이 밝게 나왔습니다.

하지만 각종 규제에 묶인 대형마트는 여전히 전망이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4분기 소매·유통업계 경기전망지수 BSI가 소폭 상승했으나 여전히 코로나19 영향권을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소매유통업체 천 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올해 4분기 BSI 지수는 85입니다.

BSI는 기준치 100을 초과하면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보는 것이고 100 미만이면 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본다는 의미입니다.

소매유통업 BSI는 코로나19의 직격탄으로 올해 2분기 66을 기록해 역대 최악을 기록했고, 3분기에는 82로 다소 상승한 후 4분기 85를 기록했습니다.

4분기 온라인·홈쇼핑 업종은 108을 기록해 유일하게 기준치 100을 넘으며 업황 호전이 예상됩니다.

온라인·홈쇼핑은 4분기에 크리스마스 등 연말 특수가 있고 겨울 제품 매출이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3분기 만에 100을 넘어섰습니다.

백화점 경기전망도 96을 기록해 연말 특수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반면 대형마트 경기전망은 54를 기록해 모든 업종 중 가장 낮았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비자들의 방문이 줄고 국회에서 영업규제 연장 등 부정적인 요소가 반영된 것입니다.

편의점 경기전망은 78로 와인 판매 허용 등 신규 수입원에 대한 기대가 반영돼 상승했습니다.

슈퍼마켓 경기전망은 61로 3분기보다 10포인트 떨어져 전체 업종 중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당일배송업체나 편의점과 경쟁이 치열해져 매출 감소가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유통업계는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책으로 34.1%가 세제 감면을 꼽았고 2차 재난지원금 지급, 규제 완화 순이었습니다.

[강석구 /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 : 소득이 뒷받침돼야 소비가 살아나는데 이것이 뒷받침되지 못한다면 당분간 소비 심리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유통업계도 고전하는 가운데 특히 대형마트는 규제 연장과 확대 움직임, 잇따른 점포 폐쇄로 힘겨운 겨울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01011182704045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4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xn--3e0b951b83dpoh89itibvya.org.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